‘스웨덴★’ 자라 라슨 “엑소·블랙핑크·방탄 알고 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자라 라슨 / 사진제공=소니뮤직

자라 라슨 / 사진제공=소니뮤직

스웨덴 출신의 차세대 팝 퀸 자라 라슨(Zara Larsson)이 K팝 그룹 엑소, 블랙핑크, 방탄소년단(BTS)을 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7 아시아송페스티벌(이하 아송페)’에서다

자라 라슨은 이날 ‘아송페’ 메인 이벤트에 참석해 올해 3월 발표한 앨범 ‘소 굿(So Good)’의 수록곡 ‘러쉬 라이프(Lush Life)’를 비롯해 ‘네버 포겟 유(Never Forget You)’ ‘아이 우드 라이크(I Would Like)’ 등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공연 중간 스페셜 인터뷰도 가졌다. 갓세븐의 잭슨이 진행에 나섰다. 자라 라슨은 인터뷰를 통해 “엑소와 블랙핑크, BTS를 알고 있다”며 K팝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자라 라슨은 앞서 영화 칼럼 사이트 TC 캔들러(TC Candler)에서 꼽은 ‘세계 100대 아름다운 얼굴’ 5위에 올랐다. 그에게 미모 비결을 묻자 “푹 쉬면서 수분 보충을 많이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자라 라슨은 지난 2008년 10살의 나이로 오디션 프로그램 ‘스웨덴스 갓 탤런트(Sweden’s Got Talent)’ 시즌2 출연해 ‘더 그레이티스트 러브 오브 올(The Greatest Love of All)’을 열창, 주목 받기 시했다. 결승에서 셀린 디온(Celine Dion)의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을 부르고 우승까지 차지했다. 19세 때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가장 많이 재생된 스웨덴 여성 가수’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2017 아시아송페스티벌’은 ‘아시아 이스 원(Asia is One)’이라는 슬로건 아래 음악을 통한 아시아 문화 교류 활성화와 이를 바탕으로 한 각국의 이해관계 증진에 이바지하는 아시아 대표 대중음악페스티벌이다. 지난 22~24일 부산에서 열렸다. 3만여 명의 관객이 참석한 올해 행사에는 엑소, 태연, 마마무, 다이나믹 듀오, 더 이스트라이트 등 한국을 대표하는 K- POP 스타들부터 자라 라슨, 나카시마 미카, 모리셋 아몬, 동니 등 세계적인 유명 아티스트까지 국내외 스타들이 참석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