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백진의 판단 기대해”…’아르곤’, 종영 D-1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배우들 / 제공=tvN

사진=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배우들 / 제공=tvN

최종회까지 2회만을 남겨둔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배우들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김주혁은 카리스마와 따뜻함이 살아있는 연기로 ‘아르곤’을 이끌었다. 김주혁은 “오랜만에 돌아온 드라마 현장에서 따뜻하고 훈훈한 에너지를 얻게 됐다. 좋은 배우들과 연기한 순간들이 행복하고 즐거웠다”며 “사건보다 사람에 집중하는 대본이 가슴을 울렸고, 그런 것을 시청자분들께 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성장하는 기자 이연화를 맡아 섬세한 연기를 펼친 천우희는 “연화로 지낸 시간은 짧지만 깊었다. 첫 드라마였는데 모두 격려를 아끼지 않으셨고 애정으로 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좋은 작품 통해 인사드리고 진실 된 연기를 위해 하루하루 성실히 보내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신철 역을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박원상은 ” ‘아르곤’은 내게 위로가 된 작품이었다. 많은 분들에게도 위로가 된 작품이었기를 바란다”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신현빈은 ‘아르곤’ 전담 변호사 채수민으로 이지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그는 “채수민과 함께 한 시간은 정말 즐겁고 의미 있었다. ‘아르곤’을 통해 느낀 많은 감정과 여운을 마지막까지 함께 해달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공감을 자극한 박희본은 “육혜리는 지금까지 연기한 인물 중 가장 성숙한 사람이었다. 겁도 나고 흥분도 됐는데, 이윤정 감독님의 연출과 깊은 대화 덕분에 세밀하게 만들어갈 수 있었다. 내 연기도 한층 성숙해졌기를 기대해본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중 보였던 ‘아르곤’의 팀워크만큼 배우들도 끈끈했다. 8부작을 함께 했다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가까워졌고 신뢰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배우들은 ‘아르곤’의 마지막 관전 포인트로 “밝혀지는 미드타운의 진실 앞에 백진과 연화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 기대해달라”고 입을 모았다.

8화로 완결을 맺는 ‘아르곤’의 7화는 25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