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X라미란X명세빈, 복수로 뭉쳤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티저 캡처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티저 캡처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라미란·명세빈이 ‘복자 클럽’을 결성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장수, 그리고 대학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이다.

오늘(25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티저 영상엔 김정혜(이요원),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의 3인 3색 매력이 담겼다.

재벌가의 딸 김정혜는 도도한 말투로 “같이 힘을 합해 각자의 원수들에게 복수해주는 거예요”라는 우아한 제안으로 ‘복자 클럽’을 결성했다. 하지만 이내 곧 “전 돈만 있지. 할 줄 아는 게 없거든요”라고 당당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돈 많은 정혜와는 다르게 저녁 7시까지는 영업시간임을 강조하는 ‘생계형 복수자’ 홍도희. 재래시장의 생선장수이자 홀로 두 아이를 건사하는 모성애 가득한 엄마다. 누군가의 앞에서 무릎을 꿇고 물벼락을 맞던 그는 확 달라진 표정으로 “그런데 어떻게 복수하지? 죽여?”라는 살벌한 대화를 꺼냈다.

반면 차분한 표정으로 다른 멤버들의 이야기를 조용히 듣던 이미숙. 대학교수의 부인이자 정숙한 이미지로 평판이 좋은 그는 “저녁엔 집에 가는 거죠? 저 우리 딸 밥해줘야 되는데”라며 소심한 성격을 드러냈다. 그러나 복수보다는 집안일이 더 걱정되는 그도 “겁나지만 하고 싶어요, 복수”라며 동조했다.

‘복자 클럽’ 멤버들은 각기 다른 콘셉트, 각기 다른 이유를 갖고 있지만 ‘복수’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모였다. 세상 물정도 모르고 용기도 부족하고 생계도 지켜야하는 그들이 그려낼 통쾌한 복수극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크리미널 마인드’ 후속으로 오는 10월 11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