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슈츠’로 6년만에 안방 컴백…’신품’ 잇는 인생작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동건/ 사진제공=에스엠컬처앤콘텐츠

장동건/ 사진제공=에스엠컬처앤콘텐츠

배우 장동건의 KBS2 드라마 ‘슈츠’ 출연 소식이 화제다.

드라마 ‘슈츠(Suits)’는 현재 미국에서 시즌 7이 방영되고 있는 인기 시리즈로 세계 최초 한국에서 리메이크 되는 작품이다.

장동건은 극 중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 ‘최경서(최변)’ 역을 맡아 박형식과 첫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전설적인 변호사와 괴물 같은 기억력을 가진 신입 변호사의 조합에 장르물이 더해져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장동건은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 이후 6년만에 안방극장 컴백으로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신사의 품격’은 최고 시청률 24.4%를 기록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으로 장동건이 차기작 ‘슈츠’를 통해 또 한번의 ‘인생작’을 탄생시킬 수 있을지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장동건의 캐릭터 변신 또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간 특유의 묵직한 카리스마는 액션이나 느아르, 혹은 전쟁이나 스릴러 영화에서 돋보였다. 그러나 이번에 맡은 ‘최경서’ 역할은 성공한 남자에게서 느껴지는 여유와 카리스마, 이에 더해진 섹시한 슈트핏이 예고 되어 있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설적인 변호사가 가진 스마트함에 극강의 비주얼이 더해져 최고의 존재감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데뷔 25년을 맞은 장동건은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다채로운 캐릭터와 작품으로 더욱 활발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