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서주현 구하고 복수 성공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도둑놈 도둑님' / 사진=방송 캡처

‘도둑놈 도둑님’ / 사진=방송 캡처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가 악인 최종환-임주은 부녀의 악행에 위기를 맞으면서도 복수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에서 죽은 줄 알았던 장돌목(지현우)이 깨어난 후 윤중태(최종환)에게 복수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앞두고 또 한 번 위기에 봉착했다. 강소주(서주현)를 볼모 삼아 그의 복수를 방해하는 윤중태와 그의 딸 윤화영(임주은)의 악행은 안방극장에 분노를 유발했다.

이날 장돌목은 정체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제이’로 활동하면서 강소주에게 은밀한 메시지를 보냈고, 강소주 또한 장돌목에게 사건의 힌트를 주면서 윤중태 비리 문건을 찾는데 일조했다. 둘만의 언어로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가던 두 사람, 윤중태에 대한 장돌목의 복수는 그렇게 성공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장돌목의 발목을 잡은 건 윤중태와 윤화영이었다. 장돌목이 자신의 비리 문건을 찾으면 안되는 윤중태는 장돌목이 스스로 살아있음을 증명하게 하려 했고, 연인 강소주를 이용했다. 그리고 강소주를 납치하고 감금하는데 윤화영이 나섰다. 악인 부녀의 활약이었다.

한준희(김지훈)와의 결혼 소식을 알리며 눈물로 용서를 구하는 윤화영의 연기에 속아 넘어간 강소주. 그런 강소주의 커피에 약을 넣어 기절 시키는 윤화영의 모습은 희대의 악녀를 보는 듯 했다.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악행을 저지르는 아빠를 닮은 딸의 모습이었다.

결국 납치된 강소주를 빌미로 윤중태는 장돌목을 자극했다. 스스로 기자회견을 열지 않으면 강소주를 죽일 수도 있다는 것. 방송 말미 강소주에게 두건에 씌운 채 옥상 위에서 위험천만한 상황을 연출하는 윤중태 일행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분노를 유발했다. 또한 과연 장돌목이 위기를 극복하고 복수에 성공함과 동시에 강소주를 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주말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