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련·시우, 오늘(25일) 신촌 버스킹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버스킹 공연을 여는 가수 기련, 시우 / 사진제공=지니뮤직

버스킹 공연을 여는 가수 기련, 시우 / 사진제공=지니뮤직

가수 기련과 시우가 25일 오후 5시 신촌 지니뮤직스트리트에서 버스킹 공연을 연다.

기련은 SBS ‘K팝스타 시즌3’를 통해 얼굴을 알린 뒤 지난달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가수 활동에 나섰다. 시우 역시 최근 데뷔 음반 ‘그 밤, 우리에게 남은 빛’을 내고 주목받고 있다.

한 소속사에 몸담고 있는 두 사람은 이번 버스킹 공연에서 KBS2 ‘최강 배달꾼’, ‘황금빛 내 인생’ OST부터 데뷔 음반의 타이틀곡 등을 부르며 다채로운 색깔을 보여줄 예정이다.

지니뮤직 콘텐츠 유통팀 이희권 팀장은 “버스킹은 가수의 진정성과 음악성을 모두 담아내는 무대로 관객은 가수의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다”며 “기련과 시우는 버스킹 공연에서 라이브 실력을 뽐내며 자신의 음악을 멋지게 표현할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