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심형탁, 모친 계략에 분노…이일화 지키려 분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 출연 중인 배우 심형탁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 출연 중인 배우 심형탁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이하 밥차남)의 심형탁이 이일화를 지키기 위해 분투했다.

지난주 방송된 ‘밥차남’에서 고정도(심형탁) 가정의 비밀이 공개됐다.  고정도는 정태양(온주완)이 SC 식품에서 당했던 두 차례 사고가 모친 최선영(김지숙)의 계략이란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정화영(이일화)은 행복한 결혼 생활을 접는 것이 정도와 태양을 위한 길이라는 생각이 점차 커져갔다. 정도는 안타까운 생각을 하는 화영을 바라보며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모든 일이 자신 때문에 일어난 것 같다는 생각에 모친에게 분노했다.

심형탁은 화영에 대한 끊임없는 사랑을 표하는 고정도 역을 소화해 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어 왔다. 여기에 모친에 대한 분노와 화영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고정도의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