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가 부른 ‘마니또’, SNS 화제…’감동 편지 릴레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에이핑크 정은지 '마니또' 관련 SNS 캡처

에이핑크 정은지 ‘마니또’ 관련 SNS 캡처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마니또’로 SNS를 발칵 뒤집었다.

정은지는 최근 뮤직크리에이티브 그룹 스페이스 오디티가 진행한 ‘멜론 브랜드 필름 프로젝트’의 메인 OST ‘마니또’의 가창자 및 내레이션으로 활약해 리스너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에이핑크의 메인 보컬로 활약, 지난해부터 솔로 여가수로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정은지는 이번 프로젝트의 메인 OST ‘마니또’를 열창하며 다시 한번 리스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따뜻한 느낌의 어쿠스틱 기타와 벨 연주에 정은지만의 청아한 음색이 더해져 우정을 고백하는 순수한 소녀의 마음이 완벽한 조화를 이뤘다.

‘마니또’ 뮤직비디오와 브랜디드필름은 ‘마니또’ 가사에 담긴 애틋한 우정을 배가했다. 사회생활에 지친 여자 주인공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는 영상에는 2007년을 강타했던 원더걸스의 ‘Tell Me’, 이별 감성을 자극하는 윤하의 ‘기다리다’ 등이 곳곳에 배치돼 추억을 자극했다. 또한 주인공이 학창시절 즐겨 듣던 노래를 우연히 접하고, 친구와 그 노래에 얽힌 추억을 공유하는 과정이 서정적인 분위기로 담겨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 영상은 ‘요즘 핫하다는 노래 동영상’을 비롯한 다양한 SNS 페이지를 통해 퍼져나갔다. 네티즌들은 ‘마니또’ 영상을 자신의 SNS에 공유하거나 항상 곁에 있어서 마음을 표현하지 못한 친구, 잊고 지냈던 학창시절 친구를 태그하며 “중학교 때 생각나네 다들 잘살고 있지?” “평생 가자 친구들아” “넌 나한테 이 노래 불러줘야 해”고 적는 등 장문의 감동 편지 릴레이를 하는 기현상을 연출했다.

이 과정은 최근 ‘마니또 댓글모음 영상’으로 재탄생돼 다시 한번 댓글 퍼레이드가 이어지고 있다. 감성적인 뮤직비디오와 가사, SNS를 훈훈하게 만든 댓글이 한데 모인 이번 영상은 좋아요 2만과 재생 40만을 기록했으며, 여중고생, 대학생들이 동창들, 친구들을 소환하는 댓글은 2만여개를 돌파했다. 또한 8000회 이상 공유되며 SNS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멜론 브랜드 필름 프로젝트’는 뮤직 크리에이티브 그룹 스페이스 오디티가 유명 작사가, 유명 뮤직비디오 감독들 및 가수들과 함께 의기투합해서 제작하는 신개념 프로젝트다. 각자의 영역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그들은 ‘내겐 언제나 마음을 읽는 친구가 있었다’는 콘셉트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스페이스 오디티는 뮤직비디오 감독, 작사가, 작곡가 등 분야를 넘나드는 전문가들과 다양한 콜라보를 진행하는 뮤직 크리에이터 그룹이다. 공동제작 및 기획을 담당해 폴킴, 김나영, 브라더수, 유연정을 가창에 참여시킨 ‘연플리 시즌2’ OST는 음원 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디지페디와 함께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워너원의 데뷔 티저를 작업했으며, 이성경X요조의 ‘반짝이게 해’, 박경 ‘순간삭제’와 같은 브랜드 필름을 선보이며 감각적인 영상과 음악을 조화시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