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추는 왈츠’ 문가영, 빛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혼자 추는 왈츠' 문가영 / 사진제공=KBS2

‘혼자 추는 왈츠’ 문가영 / 사진제공=KBS2

배우 문가영이 KBS2 ‘드라마 스페셜-혼자 추는 왈츠’를 통해 연기력을 입증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드라마 스페셜-혼자 추는 왈츠’는 왈츠 수업에서 만나 8년째 연애중인 남녀가 같은 회사를 지원하게 되면서 맞게 되는 연애의 위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문가영은 09학번이지만 취업을 하지 못한 오랜 취준생이자 구건희(여회현)과 8년째 연애 중인 김민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혼자 추는 왈츠’는 김민선과 구건희가 왈츠수업에서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지는 것으로 시작됐다. 8년이란 시간이 흘러 김민선은 한 기업의 인턴사원이 되었으나 정규직 전환에 실패했고, 구건희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게 됐다.

경제적인 문제, 취업적인 문제 등으로 예민해져 있던 두 사람은 결국 이별을 선택했다. 이후 같은 회사 공채 면접에서 만난 두 사람은 다시 사랑을 시작했으나 이와 함께 새로운 시련도 찾아왔다. 회사의 합격자 수가 줄어들어 서로 경쟁을 하게 된 것. 이에 민선과 건희는 서로에게 면접을 포기하라며 상처를 줬고 결국 경쟁자로 만나게 됐다.

구건희는 면접을 보기 위해 가던 중 쓰러진 김민선을 발견하고도 못 보 척했다. 결국 아픈 몸으로 피를 흘리며 면접을 본 김민선과 죄책감을 느낀 구건희는 다시 한 번 자연스럽게 이별했다. 결국 면접에서 최종 합격한 것은 김민선이었다. 또 다시 3년이 흘렀다. 안정된 직장인이 되어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은 서로 명함을 주고 받으며 쿨한 척 헤어졌지만 뒤 돌아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관계도 끝이 났다.

김민선을 연기하는 문가영이 돋보였다. 그는 대학생의 풋풋한 모습부터 20대 후반의 취준생이자 직장인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해냈다. 특히 사랑과 취업 앞에서 갈등하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는 문가영의 흡인력 있는 감정들은 심적으로 힘들어 했을 ‘민선’의 마음을 온전히 담아내며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한 다채로운 감정연기와 더불어 상대 배우 여회현과 함께 8년째 만난 연인관계를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안정된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아역으로 데뷔해 쉼 없는 활동을 이어오며 탄탄한 연기력을 쌓은 문가영은 단 1회의 스토리 속에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내비치며 어엿한 20대 여배우로서의 가능성과 무게감을 입증해냈다. 문가영이 보여줄 무궁무진한 매력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