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성윤, 영화 ‘여곡성’ 출연 확정…박진희·손나은과 호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손성윤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배우 손성윤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배우 손성윤이 영화 ‘여곡성’에 출연을 확정했다.

‘여곡성’은 1986년 개봉한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집안의 세 아들이 혼례날 의문사하는 등 원혼이 한 집안을 풍비박산 내는 과정을 그린 공포 사극물이다. 극 중 손성윤은 신씨 부인의 첫째 며느리 김경란 역을 맡았다.

‘TV소설 삼생이’, ‘이혼변호사는 연애중’, ‘화랑’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온 손성윤은 다양한 작품 속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 소화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지난해 MBC 아침드라마 ‘내일도 승리’에서 악녀 윤태희로 등장한 손성윤은 악녀 연기의 진수를 선보이며 연기파 배우로 성장했다.

소속사 이매진아시아는 “이번 영화를 통해 그동안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손성윤의 색다른 모습을 만나 볼 수 있을 것.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여곡성’에서 신씨 부인 역에는 박진희가, 셋째 며느리 옥분 역에는 에이핑크 손나은이 출연을 검토 중이라 화제를 모았다. 극은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