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백은경, 흥생흥사 캐릭터 완벽 소화…’눈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백은경 / 사진=방송 캡처

‘란제리 소녀시대’ 백은경 / 사진=방송 캡처

KBS2 ‘란제리 소녀시대’의 흥생흥사 의리녀 백은경의 활약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매회 통통 튀는 매력과 사랑스러운 익살연기를 선보이는 백은경이 ‘란제리 소녀시대’의 자꾸 보고싶은 ‘신스틸러’로서 존재감을 제대로 각인시키는 중이다. 백은경은 ‘정희 4총사’ 중 흥 담당 현희 역을 맡았다.

백은경은 늘씬 몸매를 같는 게 꿈이지만, 끓어오르는 식욕에 늘 실패를 반복하는 ‘평생 다이어터’이자, 친구를 위한 일이라면 물불 안가리는 의리녀를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2009년 MBC ‘맨땅의 헤딩’을 통해 데뷔한 백은경은 MBC ‘역전의 여왕’,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SBS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호박꽃의 순정’, ‘미쓰 아줌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tvN ‘디어 마이 프렌즈’, 영화 ‘반가운 살인자’ 등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내공을 다져온 연기파 숨은 보석이다.

귀여운 외모 만큼이나 개성 강한 연기력으로 주목 받아온 그가 이번 ‘란제리 소녀시대’를 통해 앞으로 어떤 재미와 유쾌함을 선사할지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