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X지진희, JTBC ‘미스티’서 부부 호흡…격정 미스터리 멜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남주(더퀸AMC), 지진희(HB엔터테인먼트)

김남주(더퀸AMC), 지진희(HB엔터테인먼트)

김남주, 지진희가 JTBC 드라마 ‘미스티(가제)’를 통해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격정 미스터리 멜로를 펼친다.

‘미스티’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와 그의 변호인이 된 남편, 그들이 믿었던 사랑의 민낯을 보여주는 격정 미스터리 멜로다.

2012년 ‘넝쿨째 굴러온 당신’ 이후 6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결정한 김남주는 5년 연속 ‘올해의 언론인상’을 독식해 온 신뢰도 1위의 앵커 고혜란 역을 맡았다.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후배들에게 메인 뉴스의 앵커 자리를 뺏기지 않기 위해 갖은 수고를 아끼지 않던 고혜란은 어느 날,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경찰에 소환된다.

김남주는 “언제나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그런데 ‘미스티’의 대본을 읽자마자 운명 같은 이끌림이 왔다. 이런 작품이라면 내 40대의 마지막 열정을 모두 쏟아내도 충분할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지진희는 고혜란의 남편이자 검사 출신 국선 변호사 강태욱 역으로 분한다. 소신 있는 법조인으로 명분뿐인 결혼생활을 유지하던 태욱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아내 혜란의 변호를 맡으며 다시 사랑에 빠지게 된다.

지진희는 ‘미스티’를 선택한 이유로 “인물들 간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흥미로웠고 대본을 읽을수록 강태욱의 삶에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김남주와 지진희 두 배우의 이름만으로도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다”는 말로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며 “그동안 따뜻하고 정의로운 역을 주로 했던 김남주가 욕망을 좇는 커리어 우먼을 연기한다. 오랜만에 브라운관으로 복귀하는 김남주의 연기 변신과 멜로 장인 지진희와의 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미스티’는 내달 촬영에 돌입, 반 사전제작으로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내년 1월 방송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