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우체국’, 2017 전주국제영화제서 전석 매진 ‘재조명’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가을 우체국'의 메인 포스터

/사진=영화 ‘가을 우체국’의 메인 포스터

보아의 스크린 첫 단독 주연작 영화 ‘가을 우체국’이 2017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전석 매진을 기록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재조명을 받고 있다.

2017년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국내 관객들에게 최초 공개돼 성황리에 상영된 ‘가울 우체국’은 당시 3회 연속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

관객들은 ‘정겨움이 담긴 모습 하나하나에 우리 사는 모습을 담아냈다’ ‘펑펑 눈물을 쏟았다’ ‘기대 안하고 봤는데 너무 재밌었어요’ 등의 평을 남겼다.

‘가을우체국’은 스물 아홉 수련(보아)에게 물든 애틋하지만 붙잡을 수 없는 사랑과 그녀와 결혼하는 것이 인생목표인 남자 준(이학주)의 풋풋한 첫사랑을 동화 같은 로맨스로 그린 작품이다.

‘가을 우체국’은 오는 10월19일 개봉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