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김완선 “이민호 때문에 ‘수지’로 개명 고민도” 팬심 고백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가수 변진섭과 김완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가수 변진섭과 김완선

가수 김완선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서 이민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되는 ‘냉부해’에 출연한 김완선은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공개한다. 이어 그는 “오랜 이상형이 배우 이민호”라며 “이민호가 나오는 드라마를 반복 재생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수지’라는 이름을 남자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 나도 개명해야 하나 진지하게 고민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원조 디바 김완선의 출연에 MC와 셰프들은 연신 들뜬 모습을 보였다. 함께 출연한 변진섭은 오랜 시간 함께 가수 생활을 한 김완선의 매력을 공개했다. 이어 “남자 연예인들이 김완선을 좋아했다면, 여자들은 모두 나를 좋아했다”고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야기를 듣던 김완선은 “변진섭의 말은 사실”이라고 거들었다. 김완선은 “가요 프로그램 대기실에 변진섭을 보기 위해 기웃거리는 여배우들이 한둘이 아니었다”고 증언했다.

김완선과 변진섭이 출연하는 ‘냉장고를 부탁해’는 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