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운의 천재 작가 이야기”…’에드거 앨런 포’, 출연자 공개 ‘화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출연자 포스터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출연자 포스터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비운의 천재 작가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아낸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연출 노우성)가 출연자들을 공개했다.

에드거 앨런 포는 ‘검은 고양이’ ‘어셔가의 몰락’ ‘함정과 진자’ 등 추리 작품으로 19세기 영미문학사에 큰 반향을 일으킨 작가이다. 이후 그는 소설 ‘셜록 홈즈’의 코난 도일, 공포영화의 대부인 히치콕에게 영감을 주며 현대 스릴러, 추리, 공포 장르의 창시자로 자리 잡았다. 뮤지컬은 이 같은 천재 작가의 불우한 태생과 죽음을 무대로 옮긴다.

‘에드거 앨런 포’의 김성수 음악감독은 “에드거 앨런 포의 시나 소설을 가사로 옮겨 노래를 만들었다. 때문에 폭넓은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으면서 가사를 풍성하게 전달할 수 있는 힘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배우들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주인공 에드거 앨런 포는 김수용·정동하·윤형렬 등이 나선다. 그리스월드는 최수형·에녹·정상윤·백형훈이 참여한다. 엘마이라 역은 안유진·최우리·나하나가 연기할 예정이다.

‘에드거 앨런 포’는 오는 10월 11일 인터파크를 통해 첫 번째 티켓 예매를 시작하며, 오는 11월 17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