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 김혜옥이 숨긴 비밀 알게 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 캡처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 캡처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친딸 서은수가 어릴적 사진을 목격하고 놀란 모습이 그려졌다.

이란성 쌍둥이 중 언니 지안(신혜선)이 재벌가에 입성했지만 실상은 동생 지수(서은수)가 친딸이라는 사실에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아직 이 사실을 모르는 가운데 지수는 어릴 때 자신의 사진을 보고 지안이라 칭하며 우는 미정(김혜옥)에 의문을 품었다. 비밀이 벌써 밝혀질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엔딩으로 끝이 났다.

그동안 이 비밀을 전혀 몰랐던 지수는 재벌가로 떠난 지안에게 여전히 냉랭한 태도를 보였다. 하루 아침에 키워준 부모님을 떠났다는 배신감에 쌀쌀맞은 태도로 일관해 철부지 동생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런가 하면 오매불망 애타게 기다리는 짝사랑 상대 혁(이태환)에게 고백도 못 해보고 있어 그 짠함이 배가됐다. 혁의 곁을 맴돌며 연애숙맥의 모습을 보이지만 혁은 지안을 좋아하고 있어 엇갈린 삼각관계가 예고됐다.

지수 역의 서은수는 까칠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철부지 동생의 모습과 순진무구 짝사랑녀의 모습을 동시에 보여주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