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쉴 틈 없는 전개…시청률 상승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밥차남' / 사진=방송 캡처

‘밥차남’ / 사진=방송 캡처

MBC 주말극 ‘밥상 차리는 남자(이하 밥차남)’ 최수영은 김갑수에게 대리맞선을 발각 당했고, 이일화는 과거 무호적자였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서효림은 박진우에게 난임 사실을 털어놓았다. 쉴 새 없이 열리는 ‘비밀의 문’이 시청자들을 눈 돌릴 틈 없이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8회 방송에서는 이루리(최수영)-정화영(이일화)-하연주(서효림)가 각각 품고 있던 비밀들이 도미노처럼 오픈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먼저 아버지 신모(깁갑수)가 주선해준 맞선에 절친인 명랑(이세영)을 대신 보내고, 그동안 태양(온주완)과 함께 SC식품 신 메뉴 개발대회를 준비해왔던 루리는 학수고대하던 ‘취업 성사’의 순간 대 위기를 겪게 됐다. 루리의 행적을 수상하게 여기던 신모는 맞선남이 알고 있던 루리의 원룸이 사실은 ‘명랑의 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것. 맞선남이 명랑의 집에 오자 루리는 엄마 영혜(김미숙)와 명랑을 총동원해 맞선남을 돌려보내고 급한 불을 끌 수 있었다. 그러나 때마침 명랑에게 택배가 오는 바람에 신모는 해당 원룸이 명랑의 집임을 알게 됐고, 수상한 퍼즐 조각을 맞춰 명랑이 루리를 대신해 맞선남과 만나왔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더욱이 신모는 영혜가 루리에게 “탄로나면 그날로 너랑 나랑 사망이야”라고 하는 통화내용까지 엿듣게 됐다. 머리 끝까지 화가 난 신모는 루리가 귀가하자마자 불 같이 화를 낸 뒤 루리와 영혜 모두 무릎을 꿇렸다. 허나 이 과정에서 영혜는 “자식들 앞에서 애미 무릎 꿇리는 게 동반자로서 대우하는 거에요? 당신을 속인 건 잘못했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당신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할 정도로 잘못하지 않았어요”라고 뜻밖의 반격을 펼쳤다.

난임 상태인 연주는 임신을 해보기 위해 갖은 수를 다 써보았지만 소득이 없었다. 급기야 병원에서 차도가 없다는 진단과 함께, 남편과 힘을 모아 장기적인 플랜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조언까지 받은 연주는 크게 낙담했다. 동시에 현재 자신이 임신중이라고 알고 있는 소원에게 더 이상 거짓말을 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결국 연주는 자신의 상태를 고백하기 위해 카페에서 소원과 마주했다. 그러나 이 상황을 알리 없는 소원은 아기 신발을 선물하며 전에 없던 자상한 얼굴로 연주를 대했다. 억장이 무너진 연주는 “나 임신 아니래. 다낭성이라 난임이래. 미안해”라고 고백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다. 더욱이 연주는 ‘왜 말 안했냐’고 묻는 소원을 향해 “실망할까 봐. 자기가 나 싫어할까 봐. 나 처음 봤어. 자기가 그렇게 좋아하는 모습. 나한테 잘해준 것도, 그렇게 따뜻하게 대해준 것도 처음이고. 우리가 진짜 부부 같았어. 미안해. 나 정말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바보 멍청이인가 봐”라며 자책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화영의 가정에는 위기감이 점점 고조됐다. 화영은 태양이 SC식품에서 당했던 두 차례의 사고가 모두 남편 정도(심형탁)의 모친인 선영(김지숙)이 계략에 의한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그렇지만 정도와의 행복한 결혼생활을 접는 것 역시 그에게 절망인 바, 화영의 심적 고통은 점차 커져갔다. 이 과정에서 선영의 존재를 인지한 태양은 되려 화영과 정도에게 “아빠 엄마 사랑하지? 그럼 나 말고 우리 엄마 지켜줘. 나 절대로 그 사람한테 세 번은 안 당해. 이제 적이 누군지 알았으니까”라고 말하며 다독였다.

그렇지만 화영 가족의 위태로움을 계속됐다. 선영에게 화영의 과거사를 모두 알고 있는 전 남편 진호(이철민)가 접근했다.

쉴 틈 없이 휘몰아치는 전개는 시청자들을 시선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전국 9.8%, 수도권 9.2%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회에 비해 전국 기준 3.3%P, 수도권 기준 3.2%P 상승한 수치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