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독종마녀 된 사연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마녀의 법정’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독종마녀’ 본능을 불태운다. 그의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됐다.

‘마녀의 법정’은 뜻밖의 사건에 휘말린 에이스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이듬이 7년 차 에이스 검사임에도 불구하고 검찰청에서 살아남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듬이 선배검사 뒤에 서서 분에 찬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여자라는 이유로 담당 사건의 수사 브리핑 기회를 빼앗긴 상황이다. 이어지는 스틸에서는 이듬이 엄숙한 브리핑 현장에서 거침없이 손을 번쩍 들어 마이크 앞에 선 모습이다.

이어 이듬이 검찰청 안에서 누군가와 따로 만나 눈을 찡긋하며 비밀스러운 뒷거래를 하는 듯한 모습까지 포착됐다. 여아부 소속 검사로 알려진 이듬이 형사 2부 소속으로 수사 브리핑 현장에 나타난 이유는 무엇일지, 그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마녀의 법정’ 측은 “마이듬이 왜 ‘독종마녀’ 검사로 불리는지를 엿볼 수 있는 장면들이다”라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보수적인 조직인 검찰청 안에서 오직 자신을 지키고 살아남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그의 진짜 모습이 점차 공개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마녀의 법정’은 ‘란제리 소녀시대’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