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논란’ 한서희, SNS 라이브 진행…”관심 좋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한서희 SNS 라이브

한서희 SNS 라이브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논란을 일으켰던 한서희가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한서희는 “요즘 기분이 좋다”며 내년 1월 전엔 데뷔할 것이라고 근황을 밝혔다. 그는 “그룹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내가 나이가 제일 많아 리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걸그룹으로 안 뜰 거란 거 안다. 망할 걸 알고 하는 거라 기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하루에도 자신의 이름을 “셀 수 없을 정도”로 검색한다는 그는 라이브 시청자 유입 수 증가를 보며 “만 명을 향해 가자. 관심 받을수록 좋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마약을 했던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내가 쓸 데 없는 호기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4차례에 걸쳐 대마를 흡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