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콘서트①] “‘쇼미6’는 노잼이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쇼미더머니 6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쇼미더머니 6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쇼 미 더 머니6’에서는 논란도 별로 없고 래퍼들끼리 헐뜯는 일도 없이 다 친해져서 ‘망했다”노잼’이라는 말이 많았죠. 그런데 저는 우원재 같은 친구가 나타나줘서 그것만으로도 너무 고맙습니다.”

지난 23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Mnet ‘쇼 미 더 머니6(이하 ‘쇼미6′)’ 콘서트에 참석한 프로듀서 타이거JK의 말이다. 이 말에 우원재와 같은 팀의 프로듀서였던 비지 역시 활짝 웃었고, 이후 ‘쇼 미 더 머니6’를 통해 새롭게 발견되거나 재조명된 래퍼들이 무대에 올라 잊을 수 없는 밤을 선사했다.

‘쇼미6’ 콘서트의 첫 장을 장식한 건 타이거JK·비지 팀이었다. 타이거JK·비지 팀은 처음부터 강렬했다. 블랙나인이 자신의 예명인 ‘흑구’를 이용해 함성을 자아냈고 “‘쇼미’를 뒤집어놓은 숫자가 나인”이라는 펀치라인으로 흥을 끌어올렸다. 이어 매니악이 묵직하고 카리스마있는 래핑으로 ‘Killin it’을 시작했고 쿤타가 깜짝 등장해 열기를 고조시켰다.

‘쇼미6’ 종영 이후 발표한 음원 ‘시차’가 연일 국내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하며 ‘쇼미6’의 최대 수혜자라는 별명을 얻은 우원재가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비니를 쓰고 등장하자 관객들은 환호했다. 우원재가 관객들에게 “어떤 거 듣고 싶으세요”라고 묻자 관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시차’를 외쳤다. 우원재는 “우리 형하고 같이 할게요”라고 짤막하게 답한 후 비지와 함께 ‘시차’를 포함해 ‘MOVE’를 연이어 불렀다.

그간 진중한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냈던 우원재였지만 무대 위에선 또 다른 모습이었다. 그는 ‘MOVE’의 마지막 가사인 “얘는 엄마랑 알약 없으면 랩 못한대요”를 부른 이후 비지에게 “형 맞아요?”라고 물었고 비지는 “절대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쇼미6’의 마지막 생방송 무대에서 가사를 실수했던 비지는 “오늘은 가사 안틀렸어. 결승전 이후 원재를 처음 보는 거에요. 원재가 하늘 높이 날 수 있는 위치가 돼서 너무 기뻐요”라고 밝혔다.

‘쇼미6’의 승패와 상관없이 우원재라는 원석의 발견을 축하하는 마음은 타이거JK도 마찬가지였다. 타이거JK는 팀의 첫 번째 대표곡이었던 ‘젓가락’을 함께 부른 후 “1, 2, 3등 혹은 우승 필요 없잖아요. 영원에 어떻게 점수를 매기나요. 음악은 사랑이고 (음악을 통해 알게 됐다면) 이제부터 가족이에요”라고 덧붙였다. 타이거JK·비지 팀이 준비한 선물은 가장 마지막 순서에 있었다. 바로 윤미래가 깜짝 등장해 드렁큰 타이거의 명곡 ‘Monster(발라버려)’를 함께 불렀던 것.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라인업과 이들의 팀워크는 쉽게 가시지 않은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두 번째 순서는 도끼와 주노플로였다. 박재범은 사정상 참석하지 못했지만 도끼는 ‘네가 싫어하는 노래(MOST HATED)’ 뿐만 아니라 ‘베버리힐즈”연결고리’ 등 ‘쇼 미 더 머니’ 전 시즌의 대표곡까지 불러 ‘쇼 미 더 머니’의 팬들을 즐겁게 했다. 도끼는 자신이 대표로 있는 일리네어레코즈를 뜻하는 핸드 사인으로, 서부 힙합(West Coast) 스타일로 알려진 주노플로는 서부 힙합과 동부 힙합 핸드사인을 번갈아 활용해 흥을 돋구기도 했다. 도끼 팀의 마지막 곡이었던 ‘Birthday’에는 본방송 때 이 곡의 주인공이었던 자메즈도 함께 무대에 올라 현장의 분위기를 상큼하게 전환했다.

이어 ‘VVIP’라는 훅(Hook)과 함께 ‘쇼미6’가 발굴한 또 다른 원석 조우찬이 등장하자 관객들은 ‘VVIP’를 따라 부르며 다시 열광했다. 본방송 때도 발군의 자신감을 보여줬던 열세 살 래퍼 조우찬은 이날 콘서트에서도 관객들과 호흡하며 호응을 이끌어내는 등 능숙한 무대 매너를 보여줬다. 이후 한해가 특유의 담백한 랩이 매력적인 ‘ONE SUN’을 부르자 관객들은 ‘원 썬’을 따라 외치며 분위기에 취했다. 이어 ‘쇼미6’의 준우승자 넉살이 자신의 10년을 담은 ‘필라멘트’를 부르며 감성적인 분위기를 더했고 조우찬과 함께 ‘부르는게 값이야’를 불렀다. 이에 2층에 있었던 관객들까지 기립하며 ‘부르는게 값이야’를 따라 부르는 열기로 넉살과 조우찬은 명실상부 ‘올해의 남자’임을 증명했다.

다이나믹듀오는 넉살의 “짠내 형들”이라는 재치있는 소개와 함께 등장해 ‘천상꾼’과 ‘만루홈런”될 대로 되라고 해(느낌 So Good)’ 등 다이나믹듀오의 명곡 퍼레이드를 펼쳤다. 이어 한해의 곡이었던 ‘로비로모여’를 선보인 후 라이노까지 무대에 올라 ‘N분의 1’로 다이나믹듀오 팀만의 폭발적인 아우라를 발산했다.

이후 영비가 강렬한 래핑으로 관객들을 숨죽이게 만들었고 행주와 함께 ‘Search’로 분위기를 한껏 달궜다. 포털사이트에서 자신을 검색하라는 가사 내용과 어울리게 무대 뒤 화면에서는 네이버 검색창에 ‘래퍼 행주에 대해”내 랩 실력에 대해”내 가사의 전 여친에 대해’ 등 신랄하고 재치있는 가사들이 검색되는 내용이 나와 콘서트의 재미를 배가했다.

행주는 ‘쇼미4’ 예선 탈락자였지만 ‘쇼미6’ 우승자가 되며 드라마같은 서사를 보여준 주인공답게 ‘쇼미6’에 출연하며 느꼈던 것들을 담담히 털어놓으며 자신이 부를 곡을 소개했다. 행주는 “‘쇼미6’에서 탈락한 친구 때문에 급하게 출연하게 돼 매 순간 탈락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구리게는 탈락하지 말자고 다짐했다. 최고로 잘할 수 있는 걸 했는데 어느새 우승 후보가 돼 있었다”며 “‘쇼미6’ 파이널 곡으로 ‘돌리고’를 선택했을 때 다들 어떻게 이 곡으로 우승할 생각을 했냐고 말했지만 전 시간을 돌려도 ‘돌리고’로 우승할 거다”라는 소신과 함께 ‘돌리고’를 불렀다. DJ DOC까지 등장했던 본방송 무대와는 달리 혼자서 ‘돌리고’를 불렀지만 행주는 혼자만으로도 꽉 찬 무대로 그의 실력을 다시 입증했다.

‘bestdriverZ’를 소개할 때는 “처음 이 앨범을 만들었을 때와는 달리 이 곡만큼은 울 필요가 없다. 전 최고의 운전수가 됐으니까”라는 자신감과 함께 “원곡을 뛰어넘어 훨씬 좋게 편곡해준 혁이(딘의 본명)에게 감사하다”며 딘과 ‘bestdriverZ’를 같이 불렀다. 딘의 등장은 이날 콘서트의 색다른 매력이었다. 딘은 지금까지 “(오늘 콘서트에 나온) 유일한 알앤비 아티스트이기도 해서 관객들이 잠시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알앤비 곡을 준비했다”며 감미로운 ‘what2do’로 관객들을 감성에 젖게 만들었다.

딘은 지코, 크러쉬와 협업했던 ‘버뮤다 트라이앵글’로 이날 볼 수 없었던 지코에 대한 아쉬움을 달랬고 킬라그램과 함께 ‘어디’를 불렀다. 이어 킬라그램이 ‘쇼미6’가 탄생시킨 유행어 중 하나인 ‘산소 부족해’가 가사로 포함된 미니 앨범 타이틀곡 ‘좋아 죽어(기절해)’를 부르자 관객들은 ‘산소 부족해”기절해’ 등을 즐겁게 따라불렀다. 영비와 행주가 다시 무대에 올라 킬라그램, 딘과 함께 ‘요즘 것들’을 부르자 열기는 최고조로 달아올랐다. 관객들은 ‘요즘 것들 이래서 안 돼요’를 떼창하며 열렬하게 반응했다.

‘쇼미6 콘서트’의 대미는 이날 최초로 공개된 ‘동전한닢 Pt.2(Remix)’ 무대였다. 영비, 우원재, 킬라그램, 다이나믹듀오, 행주, 자메즈, 넉살, 주노플로, 매니악, 한해, 조우찬이 차례로 자신이 담당한 랩 파트를 불렀으며 2007년 국내 힙합신에 한 획을 그었던 ‘동전한닢 Remix’의 두 번째 버전 무대인 만큼 관객들은 숨죽여 지켜봤다. 곡이 거의 끝나갈 무렵 래퍼들은 우원재의 이름을 외쳤고 다이나믹듀오의 최자가 우원재의 비니를 벗기자 관객들은 큰 웃음과 환호성으로 화답했다. 우원재는 수줍은 웃음을 지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와 함께 콘서트는 끝났다.

이날 콘서트는 ‘쇼미6’를 한 번도 보지 않은 시청자도 즐길 수 있는 공연이었다. 대학생 김지은 씨(24. 여)는 “‘쇼미’의 전 시즌은 모두 봤지만 ‘쇼미6’가 재미없다는 소문에 ‘쇼미6’는 안 봤다. 그래서 우승자도 탈락자도 잘 몰랐지만 정말 재밌었다. 특히 매니악의 무대가 의외로 멋있었다. 특유의 랩 스타일이 귀에 쏙쏙 박혔다”라고 밝혔다.

현장에는 외국인 관객들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쇼미6’를 보고 국내 래퍼들에게 푹 빠져 캐나다에서 왔다는 교포 Jessica Lee 씨(29. 여)는 “제일 기억에 남았던 건 우원재의 무대였다. 중저음의 목소리로 ‘We are’를 부를 때는 한껏 빠져드는 느낌이 들었는데 ‘Move’의 마지막 부분에 말하듯이 랩을 하는 부분에서는 가사가 마음에 새겨지는 것 같았다. 그의 음악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콘서트가 끝난 후에도 표정에 열기가 가라앉지 않은 중학생 무리도 눈에 띄었다. 중학생 김다빈 양(15. 여)은 “넉살 오빠가 제일 멋있었다”며 “정말 ‘넉언니'(넉살의 별명)처럼 동전한닢 리믹스 무대할 때도 조우찬을 챙겨주는 것 같았다. 성격도 좋은 것 같고 랩도 멋있다”고 말했다.

‘쇼미6’ 콘서트는 오는 10월 1일 부산에서, 오는 10월 28일 대구에서도 개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