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우도환, 조성하에게 정체 탄로나…아버지까지 발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4일 방영된 OCN '구해줘' 방송화면 캡처.

24일 방영된 OCN ‘구해줘’ 방송화면 캡처.

OCN 드라마 ‘구해줘’의 우도환의 정체가 탄로났다.

24일 방송된 ‘구해줘’에서는 백정기(조성하)가 석동철(우도환)의 정체를 알아차렸다.

임상미(서예지)는 석동철의 계획대로 석동철이 휴대전화도 가지고 있다고 폭로했다. 백정기는 임상미에게 석동철이 무슨 말을 했는지 물었고 임상미는 “여기서 사람들을 구출해서 나갈 거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석동철은 구선원 신도들에게 폭행을 당한 후 감금됐다. 석동철이 정신을 차리자 아버지가 있었다. 석동철이 다가가자 아버지는 “때리지 마세요”라며 두려움에 떨었다. 석동철은 “내가 너희들 다신 가만 안 둔다. 내 손으로 죽여버릴 거다”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