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김남길, 김아중 두고 다시 조선行…위기의 칼침 커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캡처

tvN ‘명불허전’의 배우 김남길이 김아중을 남겨두고 조선으로 돌아갔다.

24일 방송된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에서 최천술(윤주상)은 마성태(김명곤)의 사주로 구속될 위기에 처했다.

서울역 노숙자는 마성태의 사주로 자신의 심장을 침으로 찔렀다. 이어 출동한 경찰에게 최천술 원장의 진료를 받고 죽을 뻔 했다고 거짓 진술을 했다.

허임(김남길)은 마성태를 의심했다. 역시 거짓 사고의 뒤에는 허임을 협박하던 마성태가 있었다. 허임은 마성태를 찾아가 최연경(김아중)과 최천술을 위해 그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마성태는 허임에게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를 며칠 동안만 의식을 잃게 해달라고 했다. 마성태가 아는 회장의 부탁으로 환자의 주주총회 참석을 막으려고 했던 것. 의사의 도리에 어긋나는 행동이었다.

허임은 제안을 받아들이려 했지만 침이 거부했다. 허임이 침을 놓으려는 순간 침이 ᄄᅠᆯ리기 시작했고 결국 침을 놓지 못한 채 나왔다.

마성태와의 계약이 어긋나자 결국 최천술은 재판에 넘겨졌다. 하지만 그 동안 최천술이 치료했던 환자들이 탄원서를 제출했고, 서울역 노숙자도 진실을 밝혀 사건은 마무리 됐다.

허임은 조선에서 살려주겠다고 약속했던 소녀가 아직 살아있다는 사실을 최연경으로부터 들었다. 허임은 최연경을 떠나 잠시 조선에 다녀오기로 했다. 그가 조선에 도착했을 때 조선은 전쟁 중이었다. 허준의 집도, 수많은 사람들의 시체가 놓여 있었다. 한편 서울에서는 최천술이 쓰러졌고 최연경은 급히 그를 병원으로 이동시켰다.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된 허임과 최연경은 생이별을 겪게 됐고, 이별하자마자 바로 위기에 처했다. 두 사람이 과연 이 위기를 어떻게 해결할지 관심이 쏠린다.

‘명불허전’은 주말 오후 9시 방송된다.

허임과 최연경 두 사람 모두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과연 어떻게 이 위기를 해결하게 될지 주목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