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소주 광고 모델 됐다…소원 이룬 ‘초록 요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가 드디어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

24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소주 광고 촬영을 준비하는 김건모의 모습이 공개됐다. 김건모는 “내가 드디어 소주 광고를 찍는구나”라며 뿌듯해 했고 이를 지켜보던 김건모의 어머니는 “별걸 다 찍는다”며 한숨을 푹 쉬었다.

김건모는 “촬영해야 하니까 오늘은 술 마시지 말라”는 말에도 “소주광고이기 때문에 오늘은 내가 마셔야 된다. 그 느낌을 전하려면 오늘 마셔야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신민아·수지 등이 찍은 소주 광고들을 모니터링하며 광고 촬영을 준비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