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이효리♥이상순, 아이유와 뜨거운 안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효리네 민박'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효리네 민박’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효리네 민박’의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아이유가 뜨거운 이별을 나눴다.

24일 방송된 ‘효리네 민박’에서는 모든 손님들이 떠난 후 효리네 민박을 떠나는 아이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지은아, 너도 얼른 가”라며 상경을 독려했다. 이상순 역시 “지은아 너 해고야. 얼른 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효리는 “우리 집에서 혹시 가져가고 싶은 것 없느냐”며 선물을 주고 싶어 했고 이상순은 이효리에게 “서울에 올라가면 지은이 집에서 하룻밤 묵고 설거지도 좀 하라”고 농담을 했다.

아이유는 이효리 부부에게 손 편지를 선물하고 가장 밝은 발걸음으로 ‘효리네 민박’을 떠났다. 아이유가 떠난 뒤 편지를 읽던 부부는 아이유의 진심에 감동하고 눈물을 삼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