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난데?” ‘황금빛’ 서은수, 母 김혜옥 거짓말 눈치챌까(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은수가 김혜옥의 이상한 행동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24일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지수(서은수)가 자신의 어릴 적 사진을 보며 지안이라고 말하는 양미정(김혜옥)을 수상하게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날 도경(박시후)는 옛 가족들만 챙기는 지안(신혜선)에게 화가 났고 “돈 때문에 우리 집 들어왔으니 그 돈 내가 주겠다. 얼마 주면 나갈래?”라며 그를 내쫓으려고 했다. 최소한의 노력도 안 하는 지안을 두고 도경은 ‘거지근성’이라며 “또 우리 집 룰을 어기면 그땐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도경의 경고를 곱씹어본 지안은 “제 생각이 짧았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태수(천호진)는 길을 걷던 중 장남 서지태(이태성)가 여자친구 이수아(박주희)와 싸우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수아는 결혼을 하지 않는 지태에게 서운해 몰래 소개팅을 했고, 지태는 그런 수아에게 실망했다.

지태는 “반 월세 사는 집 장남이라 희망 없어서 결혼 안 한다”면서 “내 자식한테 나 같은 가난 대물림하고 싶지 않아서 결혼 안 한다”고 화를 내며 수아와 이별을 통보했다. 태수는 지태의 말을 듣고 자신이 무능한 아빠란 사실에 가슴 아파했다.

한편 우연히 휴대폰을 놓고 와 집으로 돌아온 지수는 양미정이 잃어버렸을 때의 지수 어린 사진을 몰래 들고 “미안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모습을 봤다. 자신의 어릴 적 사진을 본 지수는 “왜 얘를 지안이라고 하느냐, 이거 나다”라고 물었다. 미정이 지수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황금빛 내 인생’은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