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도깨비’ 장성규, 박성광 만행에 흠뻑 젖은 ‘시간요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밤도깨비'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밤도깨비’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밤도깨비’에 출연한 장성규 아나운서가 봉변을 당했다.

24일 방송된 ‘밤도깨비’에서 장성규 아나운서는 강릉 순두부를 먹기 위해 밤샘을 하는 ‘밤도깨비’ 멤버들을 찾았다.

야식을 건 퀴즈가 모두 마치고 장성규 아나운서가 퇴근하려 하자 정형돈은 “혹시 줄넘기 잘하느냐”고 물었다. “잘 한다”는 호언장담에도 불구하고 장성규 아나운서는 두 번이나 실패했다.

마지막 시도에서는 물 따귀를 걸었다. 그러나 장성규 아나운서는 허무하게 줄넘기에 실패했다. 장성규 아나운서가 실패하는 것을 보자마자 박성광은 장성규 아나운서의 엉덩이를 향해 물 따귀를 날렸다.

‘밤도깨비’ 멤버들은 성급하게 물 따귀를 날린 박성광을 비난하면서도 엉덩이가 흠뻑 젖은 장성규에게 “집에 갈 때 엎드려서 운전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갑자기 벌어진 상황에 김종현은 “숨을 못 쉬겠다”고 할 정도로 배꼽을 잡고 웃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