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 의문의 사진 목격…친딸 바꿔치기 알아챌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황금빛 내 인생' / 사진제공=KBS

KBS2 ‘황금빛 내 인생’ / 사진제공=KBS

KBS2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가 의문의 사진을 보고 충격에 빠진 모습이 포착됐다. 서은수가 사진을 발견하면서 김혜옥의 ‘친딸 바꿔치기’에 대해 한 발자국 다가간 것은 아닌지 관심이 모아진다.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측은 24일 스산한 기운이 감도는 양미정(김혜옥)-서지수(서은수)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에서 지수는 태수(천호진)가 해성그룹으로 떠난 지안(신혜선)으로 인해 몸져눕자 “아빠 내가 잘해줄게. 지안이 대신 내가 진짜 잘해줄게. 내가 진짜 딸이니까 내가 진짜 아빠 딸이니까”라는 말로 태수-미정에게 더욱 살갑게 대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그런 지수를 보기 괴로워하는 미정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 이들 모녀 관계가 어떻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미정에게 의문의 사진을 건네는 지수의 모습이 담겨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의문의 사진에 대한 미정-지수의 서로 다른 표정이 눈길을 끈다.

지수는 무언가에 화들짝 놀라 바짝 얼어붙은 채 의혹 가득한 눈으로 미정을 바라보고 있다. 반면 미정은 들키지 말아야 할 것을 들킨 듯 기겁한 채 지수를 쳐다보고 있다. 미정-지수 사이에 풍기는 미묘한 기류가 두 사람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이는 지수가 자신의 어린시절 사진을 보고 우는 미정의 모습을 목격하는 모습인 것. 특히 미정의 서글픈 울음과 사진의 연관성에 의문을 품은 지수가 미정에게 진실을 추궁하게 될 예정으로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게 되는 것인지 오늘 방송되는 ‘황금빛 내 인생’ 8회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8회 방송에서는 지수가 엄마 미정의 ‘친딸 바꿔치기’의 진실에 한발 다가서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라면서 “더불어 지안의 해성그룹 입성 후 불화와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 지안-지수의 관계와 엇갈린 운명의 소용돌이가 휘몰아칠 ‘황금빛 내 인생’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주말 오후 7시 5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