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X서주현, 짠내 폭발 로맨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 서주현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 서주현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와 서주현의 안타까운 로맨스가 안방극장을 울렸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장돌목(지현우)이 깨어난 후 윤중태(최종환)에게 복수하기 위해 은밀하게 움직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시에 복수를 위해서 죽은 척 살아야 하는 운명에 처한 장돌목이 연인 강소주(서주현)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멀리서 지켜봐야 하는 안타까운 모습이 그려져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먼저 장돌목이 사망한 것으로 돼야 윤중태의 비리 문건을 차지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강소주는 장판수(안길강)를 찾아가 사망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상세한 설명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소주는 눈물을 머금고 장판수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아들을 이렇게 보낼 수 없다”며 장돌목의 죽음을 인정하지 않는 장판수와 애써 슬픔을 감추려는 강소주의 모습이 대비되면서 더욱 짠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시청자의 여운을 남긴 장면은 강소주의 독백신이었다. 장돌목이 최태석(한정수)의 행방을 캐고 다닌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한준희(김지훈)와 강소주. 누구에게 말하지도 못한 채 그의 복수를 응원하던 강소주는 장돌목이 자신의 그림자밟기를 하며 뒤에서 지켜보고 있음을 확신했다.

길을 걷던 강소주는 경찰들 앞에서 갑자기 목소리를 높여 말을 하기 시작했다. 강소주는 “내 몸 내가 챙길 수 있으니까 아저씨나 몸 잘 챙겨요”라며 장돌목에게 마음을 전했다. 금방이라도 눈물을 터뜨릴 것 같은 그녀의 눈빛과 떨리는 목소리가 안방극장을 함께 울렸다.

장돌목의 복수는 계속해서 제동이 걸렸다. 친엄마의 존재를 찾아다니는 그의 행방이 윤중태에 발각됐고, 영인일보 사주 이창영은 장돌목을 믿지 못하고 윤중태와 손을 잡으려 했다. 또 트로이목마를 자처해 윤중태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는 한준희 역시 의심을 받고 있는 상황. 윤화영(임주은)이 한준희와 장판수의 유전자 검사를 시도하면서 두 형제의 복수에 위기가 닥쳤다.

한편 방송 말미 홍미애(서이숙)과 손을 잡기로 한 장돌목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얽히고설킨 복수극의 승리가 누구에게로 돌아갈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드라마. 매주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