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화장실 제한에 “그냥 여기서 싼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 전소민이 녹화 중 바지를 벗으려 했다.

24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쌓이고 프로젝트’ 파이널 게임 룰렛 지옥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룰렛 지옥에 갇힌 멤버들에게 화장실을 갈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며 룰렛을 통해 화장실을 갈 멤버를 정하라 했다. 전소민은 “그냥 여기서 싼다?”고 폭탄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룰렛을 돌린 결과 2명이 화장실을 다녀올 수 있게 됐으며 전소민은 그 중 한명으로 낙점됐다. 그런데 다음 1인을 결정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자 전소민은 바지를 벗으려는 시늉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