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김주현, 복수 시작 알린 불꽃 따귀…다솜에 선전포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언니는 살아있다’의 배우 김주현이 불꽃 따귀에 섬세한 감정연기까지 선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강하리(김주현)이 세준(조윤우)을 이용해 달희(김다솜)에게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하리는 달희를 상대하기 위해서는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자신도 독해져야 한다는 것을 깨달으며 세준을 이용해 복수하기로 결심했다. 특히 이 장면에서 김주현은 한층 어두워진 아우라를 내뿜으며 김다솜에게 선전포고를 해 눈길을 끌었다.

김주현은 캐릭터가 단단해지는 과정을 차가운 눈빛과 행동으로 섬세하게 그려냈다. 특히 동생 하세(진지희)에게 막말을 하는 달희(김다솜)에 따귀를 선사하며, 그동안 보여준 적 없는 카리스마를 내뿜었고 본격적으로 복수에 돌입하는 강인함을 그려냈다.

또 하리는 세준을 이용하기에 앞서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 짧은 장면만으로 미안하지만 복수를 포기할 수 없는 하리의 마음을 녹여내 보는 이들의 코끝까지 찡하게 만들었다.

달희의 질투심을 자극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세준과 데이트에 나선 하리는 러블리한 면모까지 드러내 복수라는 긴장감 속에서 달달함을 선사해 안방극장에 여유를 찾아줬다.

김주현은 캐릭터와 하나가 된 듯 다양한 감정선을 자유자재로 소화하며, 속 시원한 한방과 뜨거운 눈물로 본격적인 복수에 돌입해 앞으로 활약에 기대가 한껏 증폭된다.

김주현 출연의 SBS 주말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