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김남길♥김아중, 마음 확인하자마자 이별? 운명의 갈림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tvN '명불허전'

사진제공=tvN ‘명불허전’

tvN ‘명불허전’ 김남길과 김아중이 운명의 갈림길에 당도했다.

24일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 측은 14회를 앞두고 한복을 입은 김남길과 김아중의 애틋한 포옹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마음을 확인한 허임(김남길)과 최연경(김아중)은 한 집 살이를 시작하며 달달한 분위기로 설렘을 자극했다. 그 동안의 아픔과 상처로 다가가지 못했던 시간을 보상하는 듯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고 평범한 연인들과 같은 데이트를 즐겼다. 능청스러운 허임의 매력을 다시 보여주는 김남길과 사랑에 빠진 사랑스러움이 넘치는 김아중의 신통방통 케미도 제대로 폭발했다. 하지만 조선에서 목격했던 전란으로 피해 받는 백성들의 고통을 떠올리며 고민하는 허임과 그가 떠날까 걱정하는 최연경의 불안이 드러나면서 긴장감도 높아졌다.

공개된 사진은 한복을 입은 허임과 애틋한 눈빛으로 마주선 최연경의 모습만으로도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허임은 도포에 망건까지 장착하고 조선에서의 모습으로 변신했다. 꼭 잡은 손을 놓지 않고 서로를 향한 눈을 떼지 못하는 눈빛에 애절함이 뚝뚝 묻어나온다. 이내 깊은 포옹을 나누는 허임과 최연경의 절절한 분위기는 과연 어떤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명불허전’은 14회에서는 혜민서 한의원에 닥친 위기를 함께 풀어가는 과정과 더불어 두 사람의 고민들을 더욱 심도 있게 풀어낼 예정이다. 최연경과의 인연을 통해 의원으로서의 초심을 다시 찾은 허임이기에 조선에서 왜란으로 고통 받는 백성들의 모습은 쉽게 외면할 수 없는 광경이다. 게다가 “기다리면 치료해주겠다”는 약조를 한 연이(신린아)도 허준의 곁에서 살아있다. 허임이 조선에 혼자 가거나 최연경과 함께 가는 방법 외에 두 사람이 서울에 남는 것까지 세 가지의 선택지 중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명불허전’ 제작진은 “허임과 최연경이 드디어 마음을 확인하고 이제야 평범한 연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두 사람은 환자를 외면할 수 없는 진짜 의사다. 그래서 그들의 고민이 더욱 심도 있게 그려지고 있는 것”이라며 “14회에서는 두 사람의 운명을 가름할 결정적인 선택을 하게 된다.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최천술(윤주상)이 치료한 노숙자가 갑자기 쓰러지면서 최천술은 과실치상 혐의로 한의사 자격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했다. 이 위기 또한 허임과 최연경이 어떻게 풀어나갈 수 있을지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명불허전’은 14회는 24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