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우효광, 아내 추자현 앞에서 카누 국대 자존심 지켜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너는 내 운명' 추자현-우효광 부부 / 사진제공=SBS

‘너는 내 운명’ 추자현-우효광 부부 /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우효광이 전직 국가대표의 자존심을 걸었다.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던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수영에 이어 또 한 번의 수상 레포츠를 즐기러 떠났다. 다름 아닌 ‘카약’이었다.

우효광은 1998년부터 2001년까지 카누 선수 생활을 하며 국가대표까지 지냈던 경력이 있다. 그는 과거 선수 생활 당시 중국의 전국 카누 대회에서 1위를 입상할 정도로 출중한 실력을 자랑했지만, 아직까지 한 번도 아내 추자현 앞에서는 실력을 보여준 적이 없었다.

비록 선수 때 타던 전문 카누는 아니지만 우효광은 추자현과 함께 카누의 사촌 격인 카약을 타러 바닷가를 찾았다. 그런데 그들에게 개인 패들을 빌려주겠다고 다가온 ‘의문의 남자’가 나타나 관심을 모았다. 우효광의 선수 생활을 꿰고 있는 의문의 남자는 다름 아닌 전직 카누 한국 국가 대표였다. 선수 대 선수로 악수를 나눈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이를 지켜보던 추자현은 “둘이 대결 한 번 해 보라”며 경기를 제안했고, 즉석에서 우효광과 한국 국가대표의 자존심을 건 대결이 펼쳐졌다. 추자현의 응원을 등에 업고 출발한 우효광이 과연 선수 출신의 명예를 지킬 수 있을지, 우효광의 자존심을 건 카약 대결 현장은 25일 오후 11시 10분,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