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X박원상, 빗속 멱살잡이 포착…절체절명 위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아르곤' 김주혁과 박원상의  갈등이 극에 달할 예정이다.  / 사진제공=tvN

‘아르곤’ 김주혁과 박원상의
갈등이 극에 달할 예정이다.
/ 사진제공=tvN

tvN 탐사보도극 ‘아르곤’ 김주혁과 박원상의 빗속 갈등이 포착됐다.

‘아르곤’(극본 전영신·주원규·신하은, 연출 이윤정) 측은 24일 ‘아르곤’을 이끄는 양대 산맥 김백진(김주혁)과 신철(박원상)이 갈등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팩트제일주의’ 김백진과 ‘현장의 달인’ 신철은 ‘각기 다른 성향과 방향성을 가지고 ‘아르곤’의 중심을 잡는 양대 산맥이다. 육혜리(박희본) 퇴사를 두고 갈등하기도 했지만 결국 그들만의 방식으로 화해했다. 신철은 ‘아르곤’을 잠시 떠난 상황에서도 현장을 발로 뛰는 베테랑 기자정신을 발휘해 유아 돌연사의 원인으로 지목된 액상 분유 사건을 끈질기게 추적했고 결국 진실을 보도했다. 액상 분유 사건 보도는 두 사람이 함께 있어야 ‘아르곤’다울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다시 제자리로 돌아온 듯 보이는 ‘아르곤’이지만 김백진이 팀원들을 위해 ‘아르곤’을 떠날 결심을 하고, 신철에게 결정적인 제보와 증언을 했던 내부고발자 안재근이 보도 직후 자살하면서 위기감이 고조됐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김백진과 신철의 팽팽한 갈등을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다. 쏟아지는 비를 피할 생각도 없는 두 사람에게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된다. 날선 눈빛이지만 그 속에는 묘한 슬픔이 자리한 김백진과 그런 김백진의 멱살까지 잡으며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모습으로 형형하게 분노하는 신철의 모습이 과연 어떤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르곤’이 액상 분유 사건을 보도하면서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지만 내부고발자의 자살로 ‘아르곤’은 타격을 입게 된다. 모두의 손가락질을 받는 상황에서 ‘아르곤’이 찾은 진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백진과 신철, 팀원들의 모습이 치열하게 그려진다. 또한 이연화(천우희)가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 관련 결정적 팩트를 찾아냈지만 ‘아르곤’이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미드타운에 대한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아르곤’ 제작진은 “가짜 뉴스 속에서 진실만을 보도하려 고군분투하는 ‘아르곤’ 팀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게 된다. 지금까지와 달리 ‘아르곤’의 존재 자체와 신념을 뒤흔드는 위기가 될 전망이다. 김백진, 신철이 ‘아르곤’ 팀원들과 이 위기를 타개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아르곤’은 오는 25일 오후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