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서예지X우도환, 구선원 엎을 마지막 작전 개시…조성하 무너질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구해줘' 15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구해줘’ 15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드라마 ‘구해줘’ 서예지가 조성하의 손등에 입 맞추며 결혼을 수락하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지난 23일 방송한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 15회에서는 영모 추대가 얼마 남지 않은 임상미(서예지)가 자신의 마음속에 품고 있던 계획을 석동철(우도환)에게 알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석동철은 임상미에게 조완태(조재윤)가 홍소린(전여빈) 기자를 끝내 살해했다는 사실을 알리며 “그 교주 찾아가서 내 진짜 정체를 밝혀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한상환(옥택연)이랑 친구라는 걸 알게 되면, 오늘 사라진 사람들이 있는 지하 창고에 날 가둘 거다. 그 사람들이야 말로 여기 실체를 밝혀낼 증거”라며 작전을 공유했다.

임상미는 “니가 말한대로 할 테니 너도 내 부탁 들어줘”라며 “그 인간이 날 가지려는 과정을 모두 녹음할 거야. 이것만큼 확실한 증거는 없어”라고 ‘새천국 결혼식’을 거행할 의지를 밝혔다. 곧이어 “지금이야말로 가장 분명해졌어. 그러니까 너희들이 나한테 와줘. 그래서 그 놈이 진짜 날 가지려 할 때, 그때 들어와 줘”라고 마지막 도움을 요청했다. “진짜 이렇게까지 해야 되나”라고 안타까워하는 석동철에게 임상미는 “내 손으로 여길 무너뜨릴거야. 그래서 우리 오빠도, 엄마도, 그 인간들에게 미쳐버린 아빠도, 내가 반드시 그들을 구해낼 거야”라며 결연함을 보였다.

광기 어린 백정기는 설교 자리에서 임상미를 앞으로 불러낸 후 “이제 때가 되었으니 내일 새벽, 너와 내가 새천국 결혼식을 통해 하나가 되리라”라며 결혼을 선포했던 상태. 임상미는 “당신을 모시겠습니다, 나의 구원, 나의 영생, 나의 영부님”이라고 손등에 입을 맞춰 결혼을 승낙했다. 구선원 일원들은 열광적인 박수로 환호하고, 백정기가 알 듯 말 듯한 미소를 짓는 장면에서 극이 마무리되며 소름을 유발했다. 이어 임상미와 백정기가 결혼식을 올리는 새벽, 구선원과 ‘뜨촌4(뜨거운 촌놈 4인방)’의 최종 전투가 예고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한상환은 조완태 스스로 홍소린을 죽였다는 자백을 하게 하는 지략을 발휘, 조완태를 경찰에 체포시켰다. 그러나 조완태가 경찰의 경비망을 뚫고 탈출하는 반전이 펼쳐지면서, 구선원 일원들과 갈등이 절정에 이른 조완태의 향방에 시선이 쏠리게 됐다.

또 석동철의 존재를 알게 된 강은실(박지영)은 백정기에 대한 믿음이 무너지는 와중에, 백정기가 임주호에게 알린 ‘새천국 결혼식’의 계시가 과거 자신에게 했던 말과 동일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묘한 표정을 짓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OCN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 최종회는 2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