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도 울고 갈 새로운 ‘허세王’ 등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이상민도 울고 갈 ‘허세왕’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등장한다.

24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엉겁결에 윤정수의 외삼촌댁에 방문해 진땀을 흘리는 박수홍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최근 진행된 ‘미운 우리 새끼’ 녹화에서 윤정수의 외삼촌은 등장부터 자신감 넘치는 말투와 손짓 등 ‘미우새’ 공식 허세 캐릭터 이상민 못지않은 허세 스웨그를 보여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박수홍을 향해 “몇 년 생이냐” 묻더니 그보다 더 오래됐다는 보물을 꺼내 자랑하기 시작했다.

32년산 양주를 비롯해 1884년 고종 때 발행된 우리나라 최초 우표까지 보유한 윤정수 외삼촌은 “없는 것 빼고 다 있지”, “대한민국 처음 우표부터 다 모은 사람은 아마 전국에 몇 없을 것”이라며 ‘허세미’를 뽐냈다.

뿐만 아니라 자랑을 하나씩 덧붙일 때마다 포즈가 점점 더 강렬해지더니 급기야 앉은 자세가 소파 안으로 들어갈 지경에 달해 이를 지켜보던 어머니들과 MC들을 포복절도 하게 했다. 어머니들은 “상민이 허세보다 더하다”며 ‘역대급 캐릭터’의 출현에 즐거워했다는 후문이다.

‘미우새’ 어머니들을 웃음 짓게 한 윤정수 외삼촌은 24일 오후 9시 1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