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김규리 “난 공권력의 피해자…왜 내가 욕을 먹어야 하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규리의 SBS ‘그것이 알고 싶다’와의 인터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은밀하게 꼼꼼하게-각하의 비밀부대’ 편이 방송됐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김규리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정책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10년 동안 악성댓글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김규리는 “청산가리 하나만 남게 해서 글 전체를 왜곡했던 누군가가 있다. 그 누군가가 10년 동안 열심히 살고 있는 내 삶 틈 사이에서 나를 왜곡했다”고 말했다. 그는 “너 안 죽었느냐는 악플들, 죽어 죽어 하니까 (죽으려는) 시도를 했었다”고 털어놨다.

김규리는 “그런데 그게 국정원에서 했다니. 난 세금을 안 밀리려고 돈 없으면 빚내서 세금을 냈는데 허탈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블랙리스트 문건 보도 이후) 엄마를 보러 성묘를 갔다. 그런데 사람들이 날 막 욕하더라. 공권력이 내게 해를 가했다는 게 문건으로 나왔는데 왜 내가 욕을 먹어야 하느냐”고 토로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