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류화영, 짧고 굵은 사이다…분홍 편지 힌트까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청춘시대2'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테이크투

JTBC ‘청춘시대2’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테이크투

짧은 등장에도 거침없는 매력으로 벨에포크를 뒤흔든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 류화영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10회에서는 강이나(류화영)가 예고 없이 벨에포크를 찾아와 자괴감에 빠진 정예은(한승연)을 시원하게 위로하고, 분홍 편지에 대한 중요 단서까지 제공하는 짧고 굵은 활약을 펼쳤다.

간식을 들고 나타난 이나는 믿고 의지했던 친구 한유경(하은설)의 배신에 우울해하는 예은에게 소리를 지르더니 “그걸 그냥 놔뒀어? 걔 집 어디야? 내가 가서 머리끄덩이를 뽑아 놓을 테니까”라고 흥분했다. 또 사정이 있었다는 하메들의 말에 “왜 우리 예은이한테 지X이야. 그리고 니들 누구 편이야? 왜 걔 편을 들어?”라고 쏘아붙였다.

당장이라도 유경네 집을 찾아가 응징해줄 것 같은 이나의 불같은 기세에 예은은 “정말 고마워. 근데 내가 할게. 내가 가만 안 둘게”라며 마음을 진정시켰다. 1년 전 사사건건 부딪쳤지만, 누구보다 예은을 걱정하는 모습으로 ‘예은맘’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나의 활약이 돋보인 대목이었다.

예은은 처음 마주한 조은(최아라)과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분홍 편지의 발신인을 알아낼 수 있는 고급 힌트까지 제공하며 미스터리의 실마리까지 되어줬다.

관계자는 “지난 1회에서 벨에포크를 떠나며 진한 아쉬움을 남겼던 류화영이 지난밤 재등장해 강력한 활약을 펼쳤다”며 “특유의 거침없는 매력으로 예은을 우울함의 늪에서 빠져나오게 하고 분홍 편지에 대한 힌트까지 선사한 이나가 앞으로 또 등장할지, 남은 4회 동안 관심 있게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청춘시대2’는 오는 29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