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단테’ 카이, 시골로 전학…김진경에 반했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1 '안단테' / 사진=방송 캡처

KBS1 ‘안단테’ / 사진=방송 캡처

KBS1 일요드라마 ‘안단테’ 카이가 시골 학교로 전학갔다. 묘한 분위기의 김진경에게 첫 눈에 반했다.

24일 오전 처음 방송된 ‘안단테’에서 시경(카이)이 서울에서 시골로 전학가게 되는 과정이 스피드하게 전개됐다.

이날 시경은 공부보다 게임에 몰두하고 학교보다 PC방에 출석도장을 찍었다. 엄마(전미선)에겐 조작된 성적표를 건네며 뻔뻔하게 거짓말을 이어갔다.

그러던 가운데 시경은 불량 학생들과 문제를 빚었다. 친구가 맞는 것을 발견하는 바람에 더불어 맞게 됐다. 친구는 시경에게 증인이 돼달라고 부탁했지만 불량 학생들은 시경을 찾아와 증인을 서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집엔 가압류 딱지가 붙었다. 엄마는 시경과 시영(이예현)을 데리고 시어머니의 집으로 갔다. 가는 길에 휴대폰까지 잃어버린 시경이다.

시경은 시골에 도착했지만 할머니(성병숙)는 이들을 문전박대했다. 시경은 동생 시영과 서울로 도망치려고 했다. 하지만 시골까지 쫓아온 불량 학생들 때문에 도망자 신세가 됐다. 시경은 호스피스 병동으로 도망갔다가 빈 관에 눕게 됐고, 불량 학생들은 관에 못을 박아 시경을 가뒀다.

경찰을 동원한 가족들은 시경을 발견했지만, 불량 학생들의 후환이 두려웠던 시경은 “텐트에서 자기 싫어서 그랬다”고 거짓말했다. 이를 본 할머니는 결국 가족들을 집 안으로 들였다. 시경은 과거 아빠가 썼던 방을 차지하게 됐다.

곧 시경은 시골 학교로 전학가게 됐다. 엄마는 “게임도 야동도 금지”라고 선을 그었다. 시경은 학교에 가던 길에 봄(진경)을 만나 반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