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생일 팬미팅 개최…4000여 팬들과 특별한 시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류준열 생일 팬미팅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류준열 생일 팬미팅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준열이 서른두 번째 생일을 팬들과 맞았다.

지난 23일 류준열은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팬들과 함께 하는 ‘2017 류준열 생일 팬미팅’을 개최했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류준열의 팬미팅은 예매 시작 3분 만에 공연장 4000석이 매진됐으며 이번 팬미팅은 4시간 동안 류준열의 아낌없는 팬 서비스가 계속 됐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팬바보’ 답게 진심 어린 마음으로 팬들과 교감했다. 정준일의 ‘너에게’를 부르며 무대에 오른 류준열은 1층부터 3층까지 자리한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류준열은 “팬미팅에서 어떤 노래를 부르면 좋을까 생각하며 팬레터를 읽었는데, 마침 한 팬분이 이 노래를 불러주면 좋을 것 같다고 써주셨다”라며 “제 ‘팬부심’은 어느 누구도 따라올 자가 없어요. 너무 보고싶었습니다”라고 첫 인사를 건네 팬들의 환호를 한몸에 받았다.

이날 류준열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동료 배우 권혁수가 깜짝 방문하기도 했다. 드라마 ‘운빨 로맨스’를 통해 인연을 맺어 우정을 이어나가고 있는 두 사람은 서로 티격태격하면서도 막역한 친구 사이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류준열은 권혁수에게 요리를 대접하기 위해 ‘류쉐프’로 변신, 권혁수를 위한 캠핑용 창작요리를 선보였다. “한 남자를 위해 요리하는 건 처음”이라고 밝힌 류준열의 퓨전 요리 실력에 권혁수는 ‘무한 돌직구’로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아는 준열’ 코너에서 류준열은 ‘나를 맞춰봐’ 문제를 냈고, 애장품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류준열은 헬스장 가기 전 ‘샤워’를 꼭 해야 한다고 밝히며 “깨끗하게 씻고 운동을 해야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그는 머리를 안 감고 사람들을 만나면 “머리 새로 했어?”라는 이야기를 들으며 “내가 눈이 붓는 순간은 복불복이다”라고 밝혀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류준열 생일 팬미팅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류준열 생일 팬미팅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류준열은 팬들의 신청곡을 들어주는 주크박스로 변신, ‘두 사람’, ’어젯밤 이야기’, ‘아이처럼’ 등을 부르기도 했고, 영화 ‘택시운전사’ 속 ‘구재식’의 전라도 사투리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 류준열은 팬들이 요청한 벌칙으로 ‘나 어떡해’와 ‘오빠야’를 불러줬다.

이날 류준열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팬들의 깜짝 이벤트도 열렸다. 팬들은 미니 라이트를 든 채 류준열의 라이브 무대를 빛으로 물들이기도 했고, 그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며 ‘감사하고 소중하게 생각해’라는 슬로건으로 공연장을 가득 메우기도 했다. 이어 ‘내가 니편이 되어줄게’ 라는 노래를 불러주는 순간 류준열은 팬들 향한 고마움에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함께 했던 소중한 시간을 마무리하며 류준열은 ‘어떻게’를 선보였다. “생일은 가장 행복해야 하는 날이라고 생각한다. 내게 이 순간이 그렇다. 여러분과 있을 때 가장 행복하다. 너무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실망시켜드리지 않을게요. 끝까지 함께할 테니, 같이 함께해요 우리”라며 “이 말 한마디 꼭 하고 싶었어요. 사랑합니다”라고 하자 팬들은 “사랑하세요”라고 화답했다. 오직 팬들만 생각하는 류준열의 진심이 팬들에게 전해졌고, 팬들 역시 그의 마음에 뜨겁게 응답한 시간이었다.

팬들과 함께한 특별한 생일파티를 성황리에 마친 류준열은 오는 11월, 영화 ‘침묵’(감독 정지우)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