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배달꾼’ 채수빈, 명실상부 ‘믿고 보는’ 20대 여배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최강 배달꾼' 채수빈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최강 배달꾼’ 채수빈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채수빈이 KBS2 ‘최강 배달꾼’에서 폭넓은 연기력, 청순한 미모, 그리고 반전 몸매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극을 안정적으로 마무리해 차세대 20대 여주인공으로 자리를 굳혔다.

사극에 연달아 출연하며 해맑은 심성을 가진 통통 튀는 캐릭터, 한복에 잘 어울리는 단아한 미모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채수빈은 오랜만에 맡은 현대극 ‘최강 배달꾼’에서 이전과 상반되는 까칠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사극에서 현대극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임을 증명했다.

채수빈은 외적인 면에서 리얼리티를 살리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배달 일을 하며 악착같이 돈을 모으는 캐릭터를 위해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과 질끈 묶은 머리, 그리고 청바지와 티셔츠로 일관된 패션을 고수하며 현실성을 살렸다. 한복에 가려졌던 채수빈의 몸매가 드러나며 떠오르는 핫한 몸매로 이슈가 되기도 했다.

연기적인 면에서도 캐릭터의 변화에 따라 자연스럽게 극에 녹아 든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왔다. ‘최강 배달꾼’에서 채수빈이 맡은 이단아 역은 극 초반 마음의 문을 굳게 닫아걸고 오로지 이민 갈 자금만 모으는데 혈안이 된 캐릭터였다. 채수빈은 청순한 외모에 반전되는 거친 언어의 대사와 행동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더했다.

이후 마음의 문을 열고 점점 사랑에 빠지며 성숙해지는 캐릭터의 변화를 채수빈은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내 눈길을 끌었다. 거친 말투 속에 숨겨진 아픔과 처음 느껴 본 사랑이란 감정에 당황하는 심정을 채수빈은 흔들리는 표정과 달라진 말투를 통해 화면 밖으로 전달하는데 성공했다.

또 사랑에 빠지는 과정이 그려진 장면들에서 채수빈은 숨겨왔던 코미디 감각과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적절히 조화시키며 로맨스 연기에 주목하게 했다. 술에 취해 강수(고경표)에게 사귀자고 고백하는 장면에서는 귀여움 지수를 배가 시켰다가도 강수가 떠난 뒤 붙잡는 장면에서는 눈물 연기와 절절한 목소리로 애절한 상황을 극대화해 채수빈이 로맨스 연기에 강점이 있음을 입증했다.

채수빈은 20대 여배우 기근이라는 현실에 대해 “여배우는 많지만 기회가 많지 않은 것 같다”고 소신을 밝힌 바 있다. 자신의 소신대로 주어진 역할마다 가능성을 입증하는 기회로 삼아 존재감을 발산하며 믿음을 주는 20대 배우로 성장한 채수빈의 다음 행보는 어떨지 기대는 높아지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