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배달꾼’ 김기두 “종영, 시원섭섭…사고 없이 끝나 행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최강배달꾼'에 출연한 김기두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 사진제공=원앤원스타즈

KBS2 ‘최강배달꾼’에 출연한 김기두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 사진제공=원앤원스타즈

김기두가 KBS2 ‘최강배달꾼’ 종영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원앤원스타즈는 공식 SNS에 지난 23일 종영한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에 출연한 김기두의 종영소감을 공개했다.

영상 속 김기두는 웃는 미소가 가득한 표정으로 “지금 막 ‘최강 배달꾼’ 마지막 촬영이 끝났다. 시원섭섭하다. 백공기 말투도 이제 할 수 없다”며 극중 가장 많이 말했던 “한양으로 와라”를 외치기도 했다. 이어 “아무 사고 없이 잘 끝나 행복하고 마지막 회까지 응원해 달라”며 유쾌함과 섭섭함이 교차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기두는 ‘최강 배달꾼’에서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의리파이자 분위기 메이커 백공기 역을 맡아 극에 남다른 활력소를 불어 넣었다. 그의 중독성 있는 특유의 말투와 다양한 감정이 드러난 표정 등은 웃음과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매 작품 톡톡 튀는 매력의 캐릭터를 보여주는 김기두가 또 어떤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