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서주현, 임주은에 납치…지현우 복수에 영향 미칠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놈'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놈’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서주현이 위기에 빠진다.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차이영, 연출 오경훈·장준호)에서 결혼을 앞두고 연인 장돌목(지현우)과 생이별하게 된 강소주(서주현)가 또 한 번 위기에 빠지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다.

24일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밧줄에 묶인 채 어딘가에 감금되어 있는 강소주의 모습이 담겨있다. 평소 씩씩한 검찰 수사관이었던 그녀가 의자에 앉아 축 늘어져 있는 상태에서 입은 테이프로 봉해져 묶여있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 앞에 차양 넓은 모자와 선글라스, 마스크까지 착용한 윤화영(임주은)이 서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사라진 장돌목과 강소주의 납치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는 장돌목을 잡기 위한 윤중태(최종환)와 윤화영의 계략이라고. 한준희(김지훈)와의 결혼 소식을 전하기 위해 강소주를 만난 윤화영이 납치에 가담, 장돌목을 잡기 위한 미끼로 강소주를 또 한 번 위기에 빠뜨리는 모습은 시청자의 분노를 자아낼 예정이다. 또 장돌목의 복수를 돕기 위해 나섰지만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그녀가 또 한 번 기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죽은 사람이 돼야만 윤중태를 잡을 수 있는 결정적 단서를 얻을 수 있는 안타까운 운명에 처한 장돌목이 죽은 사람으로 지내며 강소주의 뒷모습만 바라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반면에 강소주는 장돌목이 살아있음을 느끼고 그를 돕기 위해 조용히 움직이고 있었다. 강한 끌림으로 서로를 돕고 있는 두 사람이 과연 위기를 극복하고 복수극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강소주의 납치는 장돌목의 복수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과연 강소주가 위기를 극복하고 장돌목의 복수를 도울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면서 “후반부로 갈수록 치열해지는 복수 심리극의 결말을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드라마. 회를 거듭할수록 긴장감 넘치는 쫄깃한 반전 전개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도둑놈 도둑님’은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