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아이유, 이효리♥이상순과 아쉬운 안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효리네 민박' /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 / 사진제공=JTBC

JTBC ‘효리네 민박’ 이효리가 아이유의 손 편지에 눈물을 글썽였다.

24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효리네 민박’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아이유의 아쉬운 이별 모습이 공개된다.

민박집 영업 마지막 날, 손님들을 모두 떠나보내고 거실에 모인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아이유는 사뭇 조용해진 집안 분위기에 어색한 듯 낯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각자 민박집을 끝낸 소감에 대해 이야기 하던 세 사람은 깊은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고, 곧 직원 아이유 역시 헤어질 시간이 다가왔다.

부부는 그동안 민박집 일을 도와준 아이유에게 고마움을 전하고자 아이유가 평소 갖고 싶어 하던 것을 선물하며 아이유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부부의 마중을 받으며 밖으로 나온 아이유는 눈물을 글썽이며 이효리·이상순에게 직접 쓴 손 편지를 건넸고, 세 사람은 마지막 포옹을 끝으로 아쉬운 이별을 했다.

아이유가 떠난 후 편지를 읽던 이효리는 잠시 숨을 고르는 모습을 보였고, 끝내 눈물을 글썽이며 이별을 안타까워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아이유는 첫 만남 당시 다소 어색한 모습을 보였지만 함께 손님을 맞이하고, 민박집 일을 하며 서서히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민박집 종료를 앞둔 시점에는 서로 말하지 않아도 손발이 척척 맞는 호흡을 자랑하며, 서로의 고민을 털어놓을 정도로 친밀해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