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 향한 존경의 눈빛 “다르게 보인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런닝맨' / 사진제공=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 전소민이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의 위력에 감탄했다.

24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지난 ‘국민 추천 프로젝트–1%의 어떤 곳’의 최종벌칙자인 ‘광돌 남매’ 이광수와 전소민이 ‘인도네시아-수동 목재 케이블카’ 체험을 위해 인도네시아로 떠난 모습이 방송된다.

‘인도네시아’ 공항에 도착한 이광수와 전소민은 공항이 마비될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룬 팬들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전소민은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를 연호하는 팬들을 본 후, 연신 “광수 오빠가 다르게 보인다”며 이광수를 향해 존경의 눈빛을 보냈다. 폭발적인 인기에 도취한 것도 잠시, 이광수와 전소민은 차에 타는 순간 벌칙을 받으러 왔다는 현실을 직시하며 좌절감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또 ‘쌓이고 프로젝트-반반 투어’ 최종 벌칙자를 가리는 대망의 파이널 레이스도 방송된다. 사방이 룰렛으로 둘러싸인 거대 ‘룰렛 지옥’에 갇힌 멤버들은 주어진 미션을 모두 성공할 때까지 ‘룰렛 지옥’에서 탈출할 수 없었다.

과연 멤버들은 ‘룰렛 지옥’에서 무사히 탈출할 수 있을지, 이광수와 전소민의 인도네시아 공항 도착 모습은 어떠했을지는 24일 오후 4시 50분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