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 골든 서클’, 신드롬은 시작됐다…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포스터 /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포스터 /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이 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의 쾌거를 기록하며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신드롬을 예고하고 있다.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각) 북미 개봉한 ‘킹스맨: 골든 서클’은 개봉 당일 약 1532만 5000불의 수익을 올리며, 2위  ‘그것(IT)’ 3위  ‘레고 닌자고 무비(Ninjago)’ 영화들을 압도적으로 누르고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전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2015)의 북미 오프닝 기록인 1042만 8861불보다 무려 약 500만 불 높은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또 20일(현지시각) 영국 개봉을 시작으로 22일 기준 전 세계 31개국에서 개봉한 ‘킹스맨: 골든 서클’은 전 세계 각지에서 쾌조의 흥행을 시작하며 다시 한 번 전 세계를 젠틀맨 스파이 신드롬으로 물들이고 있다. ‘킹스맨: 골든 서클’은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에 이어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도 가뿐하게 예고한다.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확장된 세계관으로 ‘킹스맨 유니버스’의 탄생을 알린 ‘킹스맨: 골든 서클’은 시작부터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액션으로 미친 재미를 예고한다. 특히 완벽히 성장한 에그시(태런 에저튼)와 돌아온 해리(콜린 퍼스)가 재회해 펼치는 콤비 액션이 화제를 불렀다. 또 새롭게 합류한 미국 젠틀맨 스파이 스테이츠맨의 활약과, 역대급 악당 포피를 맡은 세계 최고의 배우 줄리안 무어의 살벌한 연기에도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프린스, 엘튼 존, 존 덴버 등 세계적인 레전드 팝 뮤지션들의 명곡이 적재적소에서 관객들의 귀까지 만족시키며 완벽한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의 쾌감을 더한다.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은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당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만난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을 막기 위한 작전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하며 그 저력을 증명한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킹스맨: 골든 서클’은 오는 27일 국내 개봉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