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이미자 특집, ‘무한도전’ 결방 속 시청률 상승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캡처

MBC ‘무한도전’이 파업으로 인해 결방하고 있는 가운데 KBS2 ‘불후의 명곡’ 시청률이 또 올랐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11.6%(전국 기준, 이하 동일)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6일 방송분이 기록한 10.6%보다 1.0%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이미자 특집으로 꾸려졌다. 린, 백아연, 민우혁, 홍경민, 박재정 등이 대선배 이미자를 위한 헌정 공연을 바쳤고, 이미자는 후배들의 뛰어난 공연을 보며 감탄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무한도전’ 스페셜은 4.8%, SBS ‘추블리네가 떴다’ 1~2부는 3.4%, 3.8%를 기록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