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재벌가 딸로 변신 시작(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 캡처

‘황금빛 내 인생’ / 사진=방송 캡처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과 박시후가 남매로 만났다.

23일 방송된 7회에서 지안(신혜선)은 해성그룹 부회장 부부의 집에 입성했다. 도경(박시후)은 지안을 보고 당황했지만 고민 끝에 ‘동생으로 접수’하기로 했다. 이후 도경은 티나게 지안을 챙겼다. 목에 목걸이까지 걸어줬다. 지안은 그런 도경을 불편해했다.

지안은 해성그룹의 식구가 되기 위해 변신했다.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 등을 바꿨다. 명희는 “우리 집 사랍답게 제대로 돌아오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재성은 지안에게 용돈을 건네며 “금방 익숙해질 거다. 나중에 아빠랑 따로 데이트하자”라며 자상하게 말했다.

그럼에도 지안은 새로운 집과 분위기가 낯설어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다. 그는 명희로부터 3000만 원을 받았고 하루 동안 이 돈을 다 쓰라는 숙제를 받았다. 돈 쓰기를 힘들어하던 지안은 아빠 태수(천호진)와 가족들에게 줄 선물을 샀다.

지수는 선물을 잔뜩 사온 지안을 보고 분노를 폭발시켰다. “우리 식구 거지 아니다. 구 서지안. 너 때문에 아빠 쓰러졌다”고 말했다. 지안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눈물만 흘렸다.

도경은 지안이 가족들 때문에 힘들어하는 걸 알았다. 그는 지안에게 “네가 신뢰를 얻는다면 많은 걸 얻게 될 거다. 신뢰라는 게 쉽게 얻어지지 않는다”고 충고했다. 종전에 받았던 2000만 원을 돌려주며 “남친한테 돌려줘. 돈 빌려주면 떼내기 힘들다”며 혁(이태환)의 존재를 오해했다. 지안은 “나한테 신경 쓰지 마라. 서로 불편하다”며 선을 그었다.

도경은 지안이 건넸던 2000만 원이 명희의 손에서 나왔다는 걸 알고 놀랐다. 도경은 그런 지안에게 “당장 이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이어진 예고편에서 도경은 지안의 주변을 멤돌며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