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측 “지현우, 또 다시 위기…긴장감 넘치는 전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도둑놈 도둑님' / 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도둑놈 도둑님’ / 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주말극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가 계속되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드라마다. 죽어야지만 윤중태(최종환)를 잡을 수 있는 결정적 단서를 얻을 수 있는 안타까운 운명에 처한 장돌목(지현우)이 또 한 번 위기에 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23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 장돌목은 영인일보 사주 이창영 일행에게 붙잡혀 지하실에 감금당했다.

지난 방송에서 윤중태의 비리 문건과 막대한 비자금을 손에 넣기 위해 이창영과 손잡고 죽은 척 살아가는 장돌목이 그려졌던 터라 이 같은 사진은 장돌목의 신상에 변화가 생긴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는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겁 없이 ‘제이’로의 활동을 하는 장돌목을 윤중태에게 붙잡히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가둬두는 상황. 계속되는 위기 속에서도 강한 모습을 보여온 장돌목이 이번엔 어떤 방법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무엇보다 장돌목이 살아있음을 눈치채고 그를 돕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나선 강소주(서주현)와 한준희(김지훈)가 어떤 작전을 펼칠지에도 기대가 모이고 있다. 떨어져 있지만 서로의 존재에 대한 강한 믿음으로 ‘복수극’을 향해 달려가는 세 사람의 의기투합 역시 ‘도둑놈 도둑님’을 보는 관전 포인트다.

제작진은 “장돌목이 또 한 번 위기에 놓인다. 그동안 계속 되는 위기를 극복하고 진정한 복수를 향해 달려온 그가 이번엔 어떤 방법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면서 “더욱 쫄깃하고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