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X이종석, 남다른 브로케미…’훈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삼시세끼' / 사진=방송 캡처

‘삼시세끼’ / 사진=방송 캡처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이 남다른 브로케미로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삼시세끼’ 8회에 네 번째 게스트 이종석이 등장했다.

이서진과 에릭은 윤균상보다 일찍 득량도에 도착해 본격적으로 낚시에 도전했다. 번번이 허탕을 쳤고, 두 사람이 돌아가려던 찰나 에릭은 기적적으로 이번 시즌 첫 물고기를 낚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낚시로 얻은 양태를 활용한 양태 맑은탕과 푸짐한 등갈비 김치찜을 만들어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삼형제의 빼놓을 수 없는 이슈거리는 단연 게스트. 세 사람은 다음 게스트에 관한 대화를 나누던 중 우연히 윤균상의 절친인 이종석을 떠올렸고, 윤균상은 실제 이종석과 나눈 대화에서 여러 의심스러운 정황을 포착해 그의 등장을 예측했다.

다음날 삼형제는 게스트 이종석만을 위한 깜짝 몰래카메라를 계획했다. 평소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으로 이번에도 절친한 윤균상을 믿고 출연을 결심했다 밝힐 정도로 윤균상을 의지하고 있는 이종석에게 윤균상이 없다고 속이기로 했다. 이종석은 생각지도 못했던 윤균상의 부재에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특히 이서진과 에릭은 어설픈 몰래카메라 연기를 펼치면서 실수를 연발했다.

이종석은 숨어있던 윤균상을 발견하고 진심으로 안도하며 환한 미소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극적인 만남이자 깜짝 몰래카메라의 결말은 이 날 방송 중 최고의 1분을 기록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후 윤균상과 이종석은 아웅다웅 다투면서도 항상 함께 행동하는 각별한 우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선사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농촌과 어촌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