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위의 하이에나’ 측 “윤종신X정재형, 신선한 충격과 재미 선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윤종신, 정재형 / 사진제공=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윤종신, 정재형 / 사진제공=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가수 윤종신과 정재형이 추석 특집으로 방송되는 KBS2 파일럿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 살벌하고 리얼한 뮤지션 라이프를 공개한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대한민국 대표 싱어송라이터들의 살벌하고 리얼한 음원차트 생존기를 그린 순도 100%의 리얼 음악 예능프로그램이다. 윤종신, 정재형의 깨알같은 작사, 작곡 노하우뿐만 아니라 오프 더 레코드의 리얼한 사생활을 통해 리얼리티 예능과 음원 쇼큐멘터리가 결합된 색다른 즐거움과 음악적 유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윤종신과 정재형은 노래 뿐만 아니라 작곡, 작사, 음악프로듀서 등 하나로 규정하기 힘든 다재다능한 멀티 뮤지션들이다. 또한 음악 뿐만 아니라 예능에서도 각각 ‘깐족대마왕’과 ‘허당 파리지앵’ 캐릭터로 맹활약하며 각 방송사 예능프로그램의 러브콜을 한 몸에 받는 자타공인 대세 예능인이라는 공통점도 있다.

윤종신은 27년 차 싱어송라이터이자 프로듀서로 최근 8년 간 ‘월간 윤종신’을 통해 끊임없이 새로운 곡을 선보이는 음원 다작의 창작욕을 불태우고 있다. 더군다나 최근 ‘좋니’가 음원차트 1위에 랭크되며 신드롬에 가까운 열풍을 불러일으키는 등 명불허전 베테랑 음원강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정재형은 피아노와 바이올린 선율이 인상적인 그룹 ‘베이시스’로 데뷔한 이후 정통 클래식 베이스에 자신만의 감성과 색을 입혀내며 뮤지컬과 영화음악부터 음반프로듀싱까지 장르와 영역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천재 뮤지션으로 손꼽히고 있다. 개인 앨범은 지난 2010년을 마지막으로 최근 8년동안 전무해, 그의 음악을 좋아하는 팬들의 아쉬움을 사왔다.

이처럼 비슷하면서도 서로 너무도 다른 윤종신과 정재형이 보여줄 프로 뮤지션으로서의 전문적이고 생생한 음원 작업 과정과 예능인이 아닌 진지한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색다른 반전 매력은 대중에게 무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그동안 윤종신과 정재형이 예능인으로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갔다면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통해 선보일 프로 뮤지션으로서의 날카롭고 예리한 갭(gap)매력은 대중에게 신선한 충격과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캐스팅의 이유를 밝혔다.

더군다나 두 사람 모두 MC를 맡은 정형돈과 특별한 인연이 있다. 윤종신은 최근 여행예능 ‘뭉쳐야 뜬다’에서 함께 동고동락하고 있고, 정재형은 과거 ‘무한도전-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에서 파리돼지앵이라는 팀명으로 함께 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바있다. 때문에 윤종신, 정재형, 정형돈 세 사람이 한데 뭉친 그림에 기대가 모아진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오는 10월 7, 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